"태영호·지성호는 빨리 사퇴하라"

시민단체 고발 "국민소환제로 국기를 문란하는 의원자격 박탈해야"

프레스아리랑 | 입력 : 2020/05/05 [09:20]

▲ 남녘의 시민들을 상대로 세치 혀를 잘못 놀려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한 태영호, 지성호 당선인들. 사과놀음을 늘어놓았지만 이들을 보는 남측 국민들의 시각은 싸늘하다.    

 


황당하게도 김정은 위원장의 유고설을 제기한 두 탈북자인 미래통합당 태영호 당선인과 지성호 당선인이 안전사회시민연대에 의해 고발조치됐다. 

 

시민연대는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태영호·지성호 당선인과 김종인 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태영호 당선인의 경우, “객관적 사실도 파악하지 못한 채, <CNN>에 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이 생겼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가짜뉴스를 확산”했다는 이유로, 지성호 당선인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심혈관쪽에 수술을 받고 지난 주말쯤 사망한 것으로 알고 있다’는 거짓 정보로 “사회 혼란과 함께 국민의 안보불안을 자극”했다는 이유로 고발했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14일 기자회견에서 “선거가 끝나면 확진자가 폭증할 것이라고 전국에서 의사들의 편지가 쇄도한다”고 언급한 부분을 문제삼았다.

 

최창우 안전사회시민연대 대표는 “책임을 가져야 할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나 생산·유포하는 것은 무책임한 행위”라며 “특히 태영호·지성호 당선인은 국회의원이 될 자격이 없다. 빨리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영호 당선인과 지성호 당선인은 최근 청와대와 정부가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여러 차례 부인했음에도 불구하고 각각 “최소한 혼자 걷지는 못하는 상태” “99퍼센트 사망 확신”이라고 주장해 혼란을 일으켰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정성호 의원은 “국민소환제를 도입해 국기를 문란하는 의원 자격을 박탈할 수 있어야” 하고 “특정 상임위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건영 당선인은 “의원으로 활동할 경우, 1급 정보들을 취급하게 될 것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고, 김부겸 의원은 “국방위나 정보위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본사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